보도자료
유한킴벌리-함께일하는재단, 시니어케어매니저 양성 및 활동 지원사업을 통해 시니어 건강 증진 및 일자리 창출에 나서
2016.07.13
공유하기

유한킴벌리-함께일하는재단, 시니어케어매니저 양성 및 활동 지원사업을 통해 시니어 건강 증진 및 일자리 창출에 나서
 

고령화 시대 노인 건강 지원을 위한 시니어케어매니저 양성 지원
사회적 가치와 비즈니스 가치를 동시에 창출하는 공유가치창출 전략 추진 


□ 유한킴벌리(대표이사 사장 최규복)와 함께일하는재단(이사장 송월주)은 7월 11일부터 7월 29일까지‘시니어케어매니저 양성 및 활동 지원 사업’참여자를 모집한다고 밝혔다.

□ 이 사업은 시니어의 치매에 대한 인식 변화 및 인지 활동 지원, 위생(배변) 교육, 낙상(욕창)예방 등 시니어들을 돌볼 수 있는 전문 소양을 갖춘 시니어케어매니저를 양성하고, 서울 및 경기(일부)지역 노인 요양시설 및 주/야간 보호시설 이용 시니어를 대상으로 하는  프로그램 강사 활동을 지원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 신청자격은 만 55세 이상으로 노인 요양시설에 근무하거나 자원봉사 경험이 풍부한 사람 혹은 가족 구성원 중 치매 환자가 있는 분으로 제한하며, 간호(조무)사, 물리치료사, 요양보호사, 사회복지사 등 국가 자격(면허)을 소지한 경우 우대 적용한다.

□ 재단에서는 이번 공모를 통해 약 50명의 참가자를 선발하여 시니어케어매니저 양성 교육을 제공하고, 교육 수료자 중 30명을 선발하여 5개월 동안 약 75개 노인 시설에 파견하여 강사 활동을 수행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강사 활동은 시간(요일) 선택형 일자리로서 시니어케어매니저 개인의 상황에 따라 강사 활동 시간을 조절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 본 공모의 자세한 내용은 함께일하는재단 홈페이지(www.hamkke.org) 공지 사항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 유한킴벌리는 미래 사회의 가장 큰 문제 중 하나인 고령화가 위기가 아니라 기회가 될 수 있다고 인식하고, 고령화 문제를 해결하는 과정에서 시니어비즈니스 기회를 창출하겠다는 공유가치창출(CSV) 경영을 2012년부터 도입했다. 이를 위해 무엇보다 시니어 일자리 창출과 액티브시니어를 위한 보다 편리한 생활용품 제공이 필수적이라는 인식으로 소기업 육성을 통한 일자리 창출과 시니어 비즈니스 육성을 추진해 왔다. 함께일하는재단은 유한킴벌리와 함께 2012년부터 현재까지 26개 소기업을 발굴, 육성하여 약 90종의 시니어 아이템 개발을 지원해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