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bpx

사업소식

[포티케어 서비스 살펴보기②] “노는것도 어려워요, 가능한 오래 즐겁게 일하는 게 작은 바램”
2019.11.28

“노는것도 어려워요, 가능한 오래 즐겁게 일하는 게 작은 바램”

이종갑 매니저가 포티케어 서비스 대기 장소에서 웃음짓고 있다.
  • 김포공항 내 장애인, 고령자 등 교통약자 이동도와
  • 서비스 근로자 대부분 시니어로, 일자리 창출 효과도
  • 2018년도부터 시작 해 월 이용객 15,000명 넘어서
파란색 조끼를 입은 포티케어 매니저가 운전하는 전동카트가 김포공항역에서 공항 방향으로 다시 공항에서 김포공항역으로 움직인다. 김포공항역에서 공항까지 이용객의 이동을 도우며 때때로 짐을 싣거나, 내려주기도 해 3~4분 운행거리에 이리저리 움직이기 바쁘다. 이종갑(65) 매니저는 “규정은 이용객이 짐을 상·하차해야 하지만 아무래도 고령자, 임산부, 장애인, 유아동반자가 이용하다보니 짐을 옮겨주지 않고 앉아 있으면 뒷통수가 근질근질한 기분을 느낀다”고 말했다.
함께일하는재단(이사장 송월주)은 한국공항공사(사장 손창완), 리베라빗(대표 원영오)과 함께 2018년부터 김포공항을 이용하는 교통약자를 위해 포티케어 서비스를 진행하고 있다. 포티케어서비스를 제공하는 22명의 근로자들 대부분은 정년을 넘긴 시니어들이다. 서비스는 6명의 매니저와 16명의 파트타임 인원으로 운영되며 국내선과 국제선을 이용하는 교통약자의 이동을 돕는 동시에 시니어 일자리를 창출하고 있다.


공항 이용객의 안내를 진행 중인 포티케어 매니저들

공항이용객 안내부터 교통약자의 손발까지
이종갑 매니저는 2년 전 시작된 포티케어 서비스에 반 이상의 기간을 함께해 왔다. 서비스 진행 초반에는 포티케어를 잘 모르는 공항 이용객들에게 직접 나서서 이용을 권하기도 하고 설명을 하기도 하면서 동료 매니저들끼리 호객행위를 하는 것 같다는 이야기를 우스개 소리로 하기도 했지만 월 이용객이 점점 늘어나 약 만 오천명을 넘어서면서 쉴 새 없이 사람들을 실어 나르느라 바쁜 근무시간을 보낸다.
주야로 진행되는 업무가 힘들만도 하지만 오히려 그는 “노는 것도 쉬운일이 아니다”며 “일을 꾸준히 하니 몸과 정신도 맑다”고 말한다. 일하는 그는 주변 친구들의 부러움을 사고 있다. ‘친구들이 나도 그 일 하면 안되냐’고 물으면 농담처럼 ‘너는 서비스 마인드가 없어서 안된다’는 농담을 하기도 한단다. 매니저들은 포티케어 서비스를 제공하는 와중에 공항 이용객의 안내도 톡톡히 해낸다. 짧은 시간동안 많은 사람들의 다양한 질문이 이어졌다.
“지인이 제주도에서 와서 마중을 나왔는데 어느쪽으로 가야되나….”, “지하철 타려면 어디로 가야해요?”, “서비스 이용하려는데 어디서 기다려야 되나요?”, “버스는 어디서 타야 되요?”
이 매니저는 “교통약자를 도와 전동카트를 운전하고 휠체어를 운행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지만 외국인을 포함한 공항 이용객들의 길안내 역시 빼놓을 수 없다”라며 “처음에 규정을 지키지 않거나 무례하게 대하는 이용객을 만나면 나도 덩달아 기분이 나빠지기도 했지만 이제는 어떻게 대응하고 안내해야 할까라는 생각부터 든다”고 말했다. 이어 “많은 사람들을 만나고 또 새로운 일을 겪으면서 내면이 긍정적으로 변화하고 있는 느낌”이라고 덧붙였다.
“노는 것도 쉬운 일이 아니에요, 일을 꾸준히 하니 몸과 정신도 맑아요. 많은 사람들을 만나고 또 새로운 일을 겪으면서 내면이 긍정적으로 변화하고 있는 느낌입니다.”


포티케어 서비스를 제공 중인 이종갑 매니저

손주들 선물도 턱턱, 중국어 실력도 쑥쑥
“사업이 어려워지면 다들 고생하죠. 저도 많이 힘들었습니다. 한 20년 사업체를 운영했는데 접으면서 아쉬움에 방황 많이 했습니다. 이제는 새로이 일을 하니 가족들이 더 좋아해요. 내가 손주가 4명이에요. 주머니사정이 좀 어려웠다면 장난감을 사주는 거에 부담을 느꼈을 수도 있지만 그래도 손주들한테 장난감 정도는 사줄 수 있으니까 행복하죠. 이놈들이 취향이 달라서 똑같은 건 안 가질려 해요. 꼭 4개를 사야 합니다. 요즈음 아이들 장난감 가격 장난이 아닙니다.”(웃음)
이 매니저는 사업을 접은 후 한국방송통신대학 중어중문학과에 진학했다. 반신반의하는 마음으로 중국어를 배우기 시작했지만 재미가 붙으면서 실력도 빠르게 좋아져 번역일을 하기도 했다. 그러던 중 포티케어 매니저 공고를 보게 되었고 ‘공항이니까 어쩌면 중국어를 사용해 볼 수 있는 기회가 있을 수도 있겠다’라는 마음으로 지원했다. 실제로 그는 김포공항을 이용하는 중국인들에게 서비스를 권하고, 전동카트에 중국어로 ‘무료’라는 글을 인쇄해 붙여놓기도 했다. 그는 “번역일도 재미는 있었지만 요즈음은 번역단가가 워낙 떨어져서 하루 이틀을 번역에 꼬박 쏟아도 몇 만원 정도 밖에 벌수가 없었다”며 “지금의 업무는 경제적으로도 많은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서비스를 제공하면서 중국인 이용객들과 소소한 수다를 떨기도 한다. 때때로 대화가 끊겨 침묵이 흐르기도 하지만 그렇게 언어적으로 막혔던 날엔 전화로 대학 동문들에게 문장표현이나 문법을 묻기도 한다.
“학교를 다니면서 친해진 조선족 친구들이 있는데 전화해서 중국어 표현을 물어보기도 해요. 외국인 이용객들과의 소통을 위해 중국어를 꾸준히 공부하고 있어요. 아직은 중국인 이용객들과 이야기가 매끄럽게 되는 정도까진 아니지만, 그래도 포티케어 매니저로 일하기 전과후의 중국어실력은 천지차이에요.”
동료들과 오랫동안 함께 일하는 것이 소소한 바램
“포티케어 서비스 한 번 이용해보세요~.”
“….”
이제는 민망함을 느낄새도 없이 사람들에게 서비스를 권하는 매니저들이지만, 가끔 거절의 대답조차 생략하는 사람들을 만날 때 섭섭한 기분을 느끼기도 한다. 그는 “서비스 업무가 처음이다보니 처음에는 좀 쭈볏쭈볏했는데 지금은 ‘해보자’, ‘가보자’의 마인드로 웃으면서 일하고 있다”고 말했다. 어떤 날은 서비스 이용객이 ‘여러 곳의 해외 공항을 가봤는데, 대한민국만큼 이런 좋은 서비스를 하는 나라는 없다’며 칭찬을 해 우쭐하기도 했다. 이 매니저는 “공항에서 길을 잃고 싸워 분위기가 엄청나게 안 좋은 가족을 태운 적이 있었는데 아이가 전동카트를 타고 신이 나서 활짝 웃으니 부부가 급작스럽게 카트에서 화해를 하게 된 일이 있었다”며 “일하면서 누군가를 즐겁게 해 줄 수 있어 그런 날은 참 기분이 좋다”고 말했다.
또한 그는 이전엔 교통약자 등 소수에 대한 생각을 잘 하지 못했었는데 포티케어 매니저로 일하며 교통약자를 가까이에서, 더 자주 만나게 되면서 많은 생각을 하게 됐다.
“새로운 일에 도전하면서 보람과 즐거움을 느끼고 있어요. 2년차에 들어서다보니 다들 자기가 할 일은 척척해서 어려움은 없습니다. 거창하게 인생계획이랄 것 보다는, 앞으로도 할 수 있는 한 오래오래 지금 함께하는 사람들과 일하고 싶어요.”
사진, 편집, 글 박초롱 모금개발팀 선임매니저
  • 목록으로
TOP